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뉴스홈 > >

복기왕 아산시장 퇴임

소박한 퇴임식에 600여명 작별인사

등록일 2018년02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복기왕 아산시장은 2010년 7월1일 ‘시민이 시장입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출발해, 2014년 시민의 재신임을 받아 7년 여 항해를 마치고 시정활동을 마무리 했다.

복기왕 아산시장이 7일 오전 11시 아산시청 시민홀에서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박한 퇴임식을 가졌다.

복 시장은 2010년 7월1일 ‘시민이 시장입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출발해, 2014년 시민의 재신임을 받아 7년 여 항해를 마치고 시정활동을 마무리 했다.

퇴임식 전날까지도 아산시청을 떠난다는 것을 실감하지 못하던 복 시장은 퇴임식 날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직원들에게 가볍게 출근인사를 건네는데, “고생하셨다”는 화답을 듣고 “진짜 아산시청을 떠나는구나 실감했다”고 말했다.

오전 11시부터 진행된 퇴임식에는 시청 직원들을 비롯해 아산시의회 의원, 충청남도의회 도의원 및 관내 기관·단체장 등 평소 아산시 발전을 위해 노력한 분들이 참석해 마지막을 함께 했다.

본식은 복시장 내·외가 박수를 받으며 행사장으로 입장하는 것을 시작으로 직원의 마음을 담은 공로패와 여러 기관·단체의 감사패 전달이 있었다.
특히 복 시장은 “모두가 뜻 깊고 감사하지만 노조와 상생발전 노력에 대해 시청 노조를 대표해 정하명 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이 전달한 감사패에 큰 고마움을 느꼈다”며 “앞으로도 항상 상생이란 덕목을 잘 추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복 시장은 퇴임사에서 “지금의 더 나은 아산은 자신 혼자가 아닌 아산시청 직원과 아산시민 분들의 노력의 결실”이라며 “지치고 힘들 때 항상 응원해 주고 격려해 주셔서 감사했다”고 전했다.

퇴임식을 마친 복 시장은 시민홀을 나서며 직원들과 작별 인사를 하고 시청현관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따뜻한 환송을 받으며 시청 청사를 떠났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