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시사신문사 : 도깨비축제 무산? “불씨는 그대로”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뉴스홈 > 문화스포츠 > 문화행사
2017-09-0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도깨비축제 무산? “불씨는 그대로”
천안시, 9월경 심의위원회 결정 존중입장

6월 말 천안시민사회단체협의회(이하 천시협) 성명서로 ‘도깨비축제논란’이 시작됐다.

내용인즉 미군기지 평택 이전에 따라 주한미군과 그 가족들 4만여명이 천안과 인접해 생활하게 됐다. 이들이 천안에서 경제소비를 하면 얼마나 좋을까. 천안시는 페스크포스팀을 만들어 ‘전략’을 짜게 됐다. 그중 하나가 ‘도깨비축제’다. 10월경에 이들을 위한 축제를 열어 천안을 적극 알리고자 한 것이다. 이에 필요한 예산 7000만원도 확보했고 천안시의회 심의도 통과했다.

그러나 천시협은 그간 주한미군이 저지른 ‘악행’에 주목했다. 살인·강도·강간, 미군의 마약반입, 오산기지에 탄저균 불법반입, 미군장갑차에 압사당한 중학생사건, 각종 유해물질 무단폐기 등등. 게다가 한미불평등 관계, 사드배치와 그로인한 중국과의 무역악화까지 거론했다. 천시협은 “반미감정이 어느 때보다 고조돼 있고, 오히려 천안지역의 안전에 위협을 줄 수 있는데 이에 대한 대책은 마련하지 않고 그들을 위한 축제를 벌이겠다는게 말이 되느냐”며 도깨비축제를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후 보조금심의위원회에서 ‘보류’결정을 냈다.

심의위 통과되면 ‘11월 축제’

도깨비축제가 무산됐다는 말이 들렸다. 하지만 8월 말 주성환 시 문화관광과장은 “9월경 심의위원회에서 결정을 내줄 것”이라고 했다. 할지 말지는 그때 결정된다는 것이다. 천시협측이 문화관광과를 찾아와 서로의 입장을 이야기했지만 ‘가타부타’ 결정은 나지 않았다.

시는 환대가 아닌 지역경제의 이로움을 위한 축제고, 그들 4만명을 위한 많은 프로그램중 하나라고 했다. 시기적인 문제는 조율할 수 있다지만 무조건적인 반대는 설득력이 없다는 생각이다. 축제를 벌이는 입장에서 시민화합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심의위원들이 올바른 결정을 내려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다시한번 논란으로 번질지, 심의위 결정을 존중해 한쪽이 양보할지 관심을 모은다. 심의위에서 축제를 하는 쪽으로 결정을 내면, 시는 부족한 준비기간을 더 갖기 위해 11월쯤으로 미뤄 도깨비축제를 열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김학수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학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행사섹션 목록으로
“아산으로 가을여행 오세...
‘아프리카’가 보고싶다
서북구청갤러리 ‘박천순 ...
충남음악창작소 ‘지역뮤지...
천안관광 ‘머리 굴리는 소...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즐거운 성정시장 ‘별빛축제 성료’ (2017-09-04)
이전기사 : ‘유리상자’ 데뷔 20주년 아산 나들이 (2017-08-31)
천안시, 새해농업인 실용교육 실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