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뉴스홈 > >

양승조 “협의없는 행정은 시대역행하는 것”

아산 음봉면 지정폐기물 소각시설 반대입장 밝혀, 금강유역환경청장과 주민면담

등록일 2018년03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등을 보이고 있는 사람이 양승조 의원(좌)과 김동진 금강유역환경청장이다.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양승조 의원이 김동진 금강유역환경청장과 함께 긴급간담회를 개최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아산 음봉면 지정폐기물 소각시설 문제해결을 위해 3월29일 천안사무실에서 해당지역 입주자대표와 머리를 맞댄 것이다.

지난 3월12일 아산 음봉면에 폐기물소각시설 추진을 위한 사업계획서가 제출됐다. 2016년 폐목재를 이용한 발전사업이 추진됐다가 철회된 이후 다시 사업명만 바꿔 계획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주민들은 사업계획 철회를 촉구하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음봉면 입주자 대표는 “해당 사업부지 반경 2km 내에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들이 있는데 어떻게 대형 폐기물처리장이 들어올 수 있느냐”며 이는 주민의 환경권과 건강권을 무시하는 행정이라며 강력하게 항의했다. 주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과 아산시청 1인시위 등을 펼치고 있다.

김동진 금강유역환경청장은 “현재 지역분위기를 적극적으로 청취하고 있다. 지역주민과 환경에 위해가 가는 사업은 최소화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며 앞으로 신중하게 살펴보고 결정하도록 하겠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양승조 의원 또한 “사업을 신청한 기업에서 법의 허점을 악용한 편법접수가 의심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법대로만 하면 된다는 업체의 주장은 곧 대화와 소통을 거부하겠다는 것으로, 주민들의 동의와 협의없는 행정, 환경을 해치는 행정은 시대에 크게 역행하는 일이다”고 했다.

양 의원은 간담회를 통해 공식적으로 지정폐기물 소각시설 설치반대를 분명히 했다. 그는 “간담회로 이번 일을 끝내지 않고 환경청과 함께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