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뉴스홈 > >

단국대병원, 급성기뇌졸중 1등급 선정

심평원 7개 지표 전 영역 100점, 입원기간 짧아 비용 절감

등록일 2018년06월0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급성기뇌졸중 적정성 평가에서 단국대병원은 최우수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급성기뇌졸중 적정성 평가에서 단국대병원(병원장 조종태)은 최우수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2016년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응급실을 통해 입원한 급성기뇌졸중 환자를 진료한 종합병원 이상 총 246개소, 2만6592건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이들 중 단국대병원은 100점으로 전체평균 91.55점 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단국대병원은 구조지표인 전문인력 구성(신경과, 신경외과, 재활의학과 전문의 모두 상근기관)을 포함해 ▷뇌영상검사 실시율 ▷조기재활 평가율 ▷연하장애선별검사 실시율 ▷정맥내 혈전용해제 투여율 ▷항혈전제 퇴원처방률 등 총 7개의 과정지표 전체 영역에서 만점을 받았다. 또 환자 입원일수도 전체 평균에 비해 짧아 비용적인 부분에서도 우수함을 입증 받았다.

한편 한국인의 사망원인 2위인 뇌졸중은 뇌혈관이 터지거나(뇌출혈) 막히면서(뇌경색) 뇌로 가는 혈류공급이 중단돼 뇌세포가 죽는 질환이다. 뇌졸중 발생 3시간 골든아워 내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심각한 후유증을 남긴다.

이창민 단국대병원 신경과 교수는 “갑자기 어지럽거나 한쪽 팔다리의 힘이 빠지고 감각이 둔해지면서 발음이 어눌해지거나 두통, 어지러움증 등 뇌졸중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빠른 시간 안에 병원에 가야한다”고 말했다. 조종태 단국대병원장은 “이번 결과를 통해 단국대병원이 뇌졸중을 비롯한 중증 응급질환을 전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의료진과 진료시스템을 갖춘 것이 입증됐다”며 “앞으로도 중부지역의 대표병원으로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책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