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시사신문사 : 신규직 취업 ‘희망임금은 206만원’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월 17일 수요일
뉴스홈 > 경제 > 노동
2018-01-0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신규직 취업 ‘희망임금은 206만원’
천안 일자리인식 실태조사… 응답자 78.5%가 향후 일자리 희망

천안시가 시민을 대상으로 한 ‘일자리인식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충청지방통계청과의 업무협약으로 진행됐으며, 맞춤형일자리 관련 정책수립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조사됐다. 표본가구 1536가구 중 만19에서 64세를 대상으로 방문 면접조사를 가졌다.

조사결과 희망일자리 분야에서 78.5%가 향후 일자리(추가취업·이직·전직 포함)를 희망한다고 답했으며, 취업희망일자리 형태로는 72%가 ‘전일제’를, 28%가 ‘시간제’를 원했다. 희망 입사형태는 신규직이 61.4%로 가장 높았고 월평균 희망임금은 신규직이 206만1000원, 경력직이 286만2000원으로 집계됐다.

취업과 관련해 ‘원하지 않는 분야라도 일을 하겠다’는 비율이 45.2%였고, ‘임금수준이 낮아도 일을 하겠다’는 사람이 36.4%로 나타났다. 또한 ‘직장규모에 상관없이 일하겠다’가 78.5%, ‘교통수단이 불편해도 일하겠다’는 사람이 42.8%를 보였다.

천안시가 청년취업 활성화를 위해 우선 추진할 정책으로는 41%가 ‘좋은 일자리, 다양한 유형의 일자리 발굴’을 꼽았다. ‘천안시민 맞춤형일자리 종합지원센터 운영’이 16.3%, ‘직업상담서비스 전문성과 다양성 강화’ 15.6%, ‘산학협력’ 13.6%, ‘지역기업연계 경력단절 여성지원’ 7.1% 등이 뒤를 이었다.

청년 취업활성화를 위해 대학이 우선적으로 추진할 일로는 ‘대학 내 직업훈련 교육프로그램 개설을 통한 실무형 인재양성’이 26.6%, ‘취업과 연계한 교과과정 개설’ 22.8%, ‘천안시와 협력한 인턴십 지원프로그램 강화’ 16.6%로 조사됐다.

경력단절 경험이 있는 여성(만25~54세)이 희망하는 유연근무제는 ‘선택근무시간제’가 35.2%로 가장 많았고, 근로시간 단축근무제(33.3%), 탄력적근무제(16.5%) 순이었다. 경력단절 예방을 위해서 필요한 지원은 ‘출산, 육아휴직 활성화 등 가족친화적 기업문화 조성’이 32.6%, ‘출퇴근시간 보장 및 유연근무제 활성화’가 18.2%, 취업지원’이 17.6%였다.

박헌춘 정보통신과장은 “이번 실태조사보고서는 일자리 등 정책수립의 좋은 기초자료가 될 것”이라며, “또한 전국의 자치단체에서 일자리 확대사업을 위한 유용한 통계자료로도 활용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학수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학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노동섹션 목록으로
청년구직자 희망임금 ‘200...
좋은 ‘일자리’ 성실한 ‘...
아산 비·정규직 임금격차 ...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청년구직자 희망임금 ‘200~250만원’ (2017-12-26)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