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희망의 아침’을 노래하는 이대우 시인

선천성 뇌성마비 시인의 다섯번째 시집 ‘아침’… 북콘서트 개최

등록일 2019년05월2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아침은

 

아침은

아직 솜털이 벗겨지지 않은

뽀송뽀송한 내 사랑

 

이런 아침을

베푸시는 이는

무지개로 신발 삼으신

분임에 틀림없다

 

고마움으로 눈을 뜨니

무한한 사랑의 메시지를

하늘만큼 준비한 아침은

영혼의 각시

영혼의 기쁨

 

웃는 시인 이대우(63)의 북콘서트가 6월1일(토) 오후 3시, 천안 IB웨딩 2층에서 열린다.

선천성 뇌성마비 중증장애를 앓고 있는 이 시인은 1997년 ‘나의 웃음이야기’로 등단한 뒤 현재까지 꾸준히 작품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신체 중에서 비교적 덜 불편한 왼손 검지 하나로 컴퓨터 자판을 클릭해 다섯번째 시집을 완성한 그의 시집 ‘아침’에는 자신이 겪었던 삶의 애환과 어머님에 대한 사랑, 시를 향한 열정이 녹아있다. 어릴 적 메밀묵 속에 구겨넣어 먹여주시던 어머니의 수면제, 그럼에도 애타게 그리운 어머니. 고난과 역경의 삶 속에서 그를 지탱시켜준 존재는 언제나 새 아침을 맞게 해주신 어머니다.

이번 행사는 박상돈 전 국회의원이 후원회장을 맡았다. 박 의원은 “어쩌면 한번쯤이라도 어머니가 원망스러웠을 텐데 ‘내가 벌레가 되어 어머니를 갉아먹었네’라는 시의 구절을 읽으며 나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며 힘든 삶의 과정에서도 혹독한 단어 하나 찾아볼 수 없어 존경스럽다고 했다.

이번 북콘서트에서는 이명환씨 등 4인의 시낭송가가 시 낭송에 나선다. 또한 박상돈 전 의원과 이대우 시인이 겪었던 에피소드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 시인은 서른살이 되도록 방 문턱도 넘어보지 못한 채 인고의 삶을 살았다. 그러다 서른한살이 되던 1987년 가을 처음 집을 나와 차임벨 소리에 이끌려 교회를 찾게 됐고 삶의 위로와 안식을 얻었다. 경주에서 태어나 서울과 목포를 거쳐 천안에 온 지는 14년 전. 현재 쌍용3동 주공9단지가 그의 삶 터다.

시집으로는 1997년 ‘나의 웃음이야기’ 발간을 시작으로 2002년 ‘영혼의 큰그릇’, 2010년 ‘낙타의 도시락’, 2014년 ‘오늘보다 내일이 아름답습니다’를 써냈고 자오나눔선교회의 문학상 대상과 청민문학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첫째, 나는 누구인가?

-왼쪽 엄지손가락 하나로 세상을 향해 노크하는 사람입니다. 내 마음과 생각을 광고하고 싶습니다. 꽃이 누군가에게 기쁨을 주기 위해 피는 것처럼 나도 그러고 싶어서 세상을 향해 노크하고 있습니다.

둘째, 시 쓰기에 도전하는 이유는?

-성경말씀에 ‘일하기 싫으면 먹지도 말라’ 하십니다. 그래서 나는 살려고, 살아보려고 왼쪽 엄지손가락 하나로 일을 합니다. 시를 통해 세상을 노크하다 보면 마음을 열어주는 사람도 만나고 소중한 친구도 생기면 좋고 기쁘기 때문입니다.

셋째, 버킷리스트는?

-여행입니다. 남녀가 결혼하면 제일 먼저 하는 일이 (신혼)여행을 가는 일입니다. 나도 그러고 싶습니다. 세상에 왔다가 이성적인 사랑은 이루지 못했지만 여행에 대한 꿈은 이루고 싶습니다. 딱 한번이라도 해외여행을 꿈꾸고 있습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