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시 ‘8대전략산업분야 기술개발 지원’

천안실현개발사업 첫발, 4년간 120억 투입해 기술국산화 목표

등록일 2019년08월1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가 신성장 동력을 찾는 기업을 발굴하고 기업의 사업화를 촉진하는 ‘천안실현기술(Enabling-Tech) 개발사업’의 첫발을 내디뎠다.

시는 8월12일부터 8월30일까지 적용기술탐색의 어려움이 있는 기업과 유망기술을 사업화할 수 있는 대학 또는 연구기관 등을 대상으로 실현기술 수요조사를 공고한다. 이번 실현기술개발사업은 부품·소재산업 등 지역의 8대 전략산업 분야에 대한 기업의 기술 수요에 기반한 실용화 기술 연구개발을 지원해 기업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신성장동력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진행된다.

시는 앞으로 4년간 총 1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지역 대표 중소·중견기업 30개사를 선정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실현기술을 발굴하고 사업연계형 연구개발(R&D)을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분야는 나노소재, 반도체, 의료장비, 스마트기계, 바이오, 디스플레이, 이차전지, 자동차 부품 등의 천안시 8대 전략산업이다. 특히 소재 또는 부품 산업 중 일본 의존도가 높은 기술에 대해 사업의 우선권을 부여해 소재부품산업의 국산화를 선도하는 과학 산업도시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올해 사업 첫해에는 8개 산학연 컨소시엄의 실현기술을 최종선정해 예산의 범위 내에서 과제당 2년동안 최대 4억원을 지원한다.

이번 수요조사를 통해 발굴한 기업의 수요와 관내 대학 또는 공공연구기관의 기술을 전문기관이 매치시켜 컨설팅을 받도록 하고, 현장실사를 실시해 16개 컨소시엄을 선정한다. 이후에는 16개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실현기술 개발에 참가할 컨소시엄을 신청받아 내년 1월 최종 8개 컨소시엄을 선정해 사업을 본격추진할 예정이다.

또 기업과 대학 또는 연구원과 공동 연구개발(R&D) 추진시 석·박사 연구인력 교환프로그램을 적용해 기술개발 노하우 전수는 물론 과제 종료 후 취업에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 참가 신청대상은 천안에 본사, 연구원 또는 생산시설이 위치한 기업, 업종의 다각화 또는 신사업 분야 진출예정인 기업 또 상용화 연구 후 즉시 제품화가 가능한 사업기술을 보유한 기술 또는 이전을 희망하는 기업이다.

실현기술 개발사업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천안시 누리집 고시/공고란을 참고하거나 전화(☎521-5591)로 문의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및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으로 인한 경제적 극복을 위해 천안시도 국산 기술경쟁력을 고도화하고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실현기술 발굴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기업과 대학, 공공연구기관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