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한영신 의원, ‘보이스피싱’ 예방 조례 대표발의

보이스피싱 등 사기 피해 증가에 따른 지자체 차원 대책

등록일 2019년08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날이 갈수록 수법이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으로부터 충남도민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다. 충남도의회는 오는 27일부터 열리는 제314회 임시회에서 한영신 의원(천안2)이 대표발의하는 ‘충남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심의한다고 14일 밝혔다.

조례안이 통과되면 도지사는 금융감독원과 한국소비자원, 경찰청, 금융회사 등 관련기관과 협업해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시책을 마련, 추진해야 한다.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위한 홍보와 교육 등 지원사업과 재정 지원근거도 조례안에 명시했다.

한영신 의원은 “유관기관의 대응에도 불구하고 전기통신금융사기 수법이 날로 진화하면서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피해방지 대책을 마련해 도민이 안전한 금융생활을 할 수 있도록 조례를 발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조례안은 입법예고 후 이번 임시회 심사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