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어쩌나?

등록일 2020년03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성원 교수 / 순천향대천안병원 류마티스내과

통풍은 기원전 5세기 경 그리스 의학자 히포크라테스가 기술한 문헌에 나올 만큼 오래된 질환이다. 주로 왕과 귀족, 부자들이 걸리는 병이고, 통증이 매우 심해서 ‘병 중의 왕, 왕들의 병’이라고 불렸다. 영양섭취가 충분해지고 고령화가 진행됨에 따라 지금은 주변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질환이 되었다.

요산 증가로
 
통풍 발생의 중요한 원인은 요산의 증가이다. 요산은 음식에 포함되어 있는 퓨린이 분해되거나 우리 몸의 세포 내 물질로부터 만들어지고 신장을 통해 배설된다. 하지만 퓨린이 포함된 음식의 과다 섭취, 술이나 과당이 들어있는 과일 주스 등의 섭취, 요산 과다생성이나 배출저하의 원인이 되는 질환이나 약제 등이 혈중 요산을 증가시킨다. 성인 남성의 경우 혈중 요산 수치가 7㎎/㎗, 여성은 6㎎/㎗ 보다 높은 경우 고요산혈증이라고 할 수 있다.

중년 남성 잘 걸려

통풍은 주로 30~50대의 중년 남성에게서 잘 발생한다. 여성은 비교적 발병이 드물고 폐경 이후에 발생하는 경향을 보인다. 첫 통풍 발작은 주로 첫 번째 엄지발가락의 관절이나 발등, 발목 등에 흔히 발생한다. 밤이나 이른 아침에 발생하며 손을 대거나 걸을 수 없는 극심한 통증, 종창, 발적이 동반된다. 대개는 특별한 유발 요인 없이 발생하지만, 과음이나 과식, 수술, 약물 복용, 항암치료 후, 외상 등에 의해 유발되는 경우도 있다. 초기에는 수일에서 수주일 내에 증상이 완전히 호전된다.

가장 확실한 진단 방법은 관절액을 뽑아 통풍 결정이 있는지를 편광현미경을 이용하여 확인하는 것이다. 관절액의 채취가 어려운 경우에는 임상양상과 실험실 검사소견, 영상검사를 종합하여 통풍 진단분류기준에 따라 진단한다.

진통 소염제, 요산저하약물로 치료

급성 통풍 발작이 발생했을 때에는 통증과 염증을 가라앉히기 위해 비스테로이드 소염제, 콜히친, 글루코코르티코이드 등을 투여한다. 관절강 내 글루코코르티코이드 주사도 도움이 된다. 이후 통풍 발작의 재발을 예방하기 위해 0.6㎎ 짜리 콜히친을 매일 한 알 또는 두 알을 복용한다. 이러한 예방치료는 혈청 요산농도가 정상이 되고 3~6개월 동안 급성발작이 없을 때까지 유지한다. 통풍 발작이 1년에 두 번 이상 재발하거나 혈중 요산 농도가 8㎎/㎗ 이상, 통풍 결절이 있거나 신장 결석, 신기능의 저하 등이 있을 경우 요산저하약물의 투여가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혈청 요산 농도를 6㎎/㎗ 이하, 통풍 결절이 있거나 합병증이 있는 경우 5㎎/㎗ 이하를 목표로 한다. 요산저하약물 사용 시 일부 환자에서 과민반응을 보일 수 있어서 저용량으로 시작해 천천히 증량하는 것이 필요하다.

퓨린, 과당 많은 음식 삼가야

통풍을 진단받은 모든 환자들은 체중 조절, 금연, 적절한 운동, 충분한 수분섭취가 필요하다. 퓨린 함량이 많은 췌장, 신장, 간 등의 고기의 내장류와 과당이 많이 함유된 청량음료와 과자, 지나친 음주는 피하는 것이 좋다. 권장할만한 음식은 우유나 요구르트, 치즈 등의 저지방 또는 무지방 낙농식품과 야채 등이다.

통풍 치료 시 주의사항

통풍을 대할 때 의사와 환자 모두 흔히 저지르는 실수가 있다. 첫째, 급성 통풍 발작만을 치료하고 적절한 요산저하약물을 투여하지 않는 경우, 둘째, 확실한 통풍 관절염이 없는데도 고요산혈증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요산저하약물을 투여하는 경우다. 첫 번째의 경우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으므로 통풍 발작이 재발하고 만성 통풍 관절염으로 진행해 요산염, 결정에 의한 문제가 누적된다. 두 번째의 경우는 불필요한 약제를 지속적으로 복용하는 상황이 된다고 할 수 있다.
건강검진에서 고요산혈증이 확인되거나 발이나 발목의 급성 관절염을 반복적으로 경험하는 경우 관절류마티스내과를 내원해 이에 대한 확인 및 이후 계획에 대해 상의해보는 것이 좋겠다.

이성원 교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