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 장기발전계획 ‘연구용역 착수’

필요한 만큼 수요충족이 목표, 포스트코로나 반영

등록일 2020년05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시는 27일 중회의실에서 중장기 정책방향 추진전략과 로드맵을 제시하는 ‘천안시 장기발전계획 재정비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는 박상돈 천안시장과 공무원, 시의원, 정책자문단, 전문가그룹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수행기관인 충남연구원의 용역추진계획 보고와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 장기발전계획 재정비 연구용역은 2017년에 수립된 장기발전계획을 국내외 여건변화에 맞춰 미래발전전략 등을 보완하고 재설정하기 위해 추진된다.

특히 포스트코로나 이후 적합한 행정체계를 구축하고, 정책의 기본이념, 비전 제시 및 중·장기적 관점에서 분야별 정책방향 수립에 방점을 찍어 국가, 충남도, 천안시의 연계계획과 통합된 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목표이다. 전문성 제고와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 6개 분과 25개 분야에 시민과 전문가, 공무원이 장기발전계획 수립과정에 참여한다.

장기발전계획은 객관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민의 수요에 부응하는 정책로드맵을 만들기 위해 시민의견을 적극 수렴한다. 이를 위한 설문조사, 아이디어 공모 등의 공론화의 장을 마련하고, 시의 행정자료를 이용한 빅데이터를 활용한다. 또 데이터가 기반이 된 가칭 천안생활연구실(리빙랩)을 통한 정책실험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할 예정이다.

시는 장기발전계획 연계정책 발굴과 환류·평가를 위해 충남연구원 등과 다양한 정책협업을 실시할 계획으로, 다음달에는 실무추진T/F와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천안시정책개발 워크숍을 진행한다.

박상돈 시장은 “새로운 천안을 위한 변화된 장기발전계획은 천안시민의 행정수요를 충족하는 것이 최고의 목표”라며 “재정비 계획수립과정에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생각을 반영해 포스트코로나 이후 국내외의 여건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