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천안흥타령춤축제 ‘개막60일 전’

9월 25일~29일, 전국 130여팀의 춤경연, 뮤지컬유관순도 선보여

등록일 2019년07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안흥타령춤축제2019’ 개막이 6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천안시와 천안문화재단이 축제 준비에 한창이다.

천안시와 천안문화재단은 지난 17일 축제 참가팀을 최종 선정하고 25일에는 춤경연 대표자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세부적인 축제준비에 돌입했다.

올해 16회를 맞이한 천안흥타령춤축제2019는 오는 9월 25일부터 29일까지 천안삼거리공원과 시내, 천안예술의전당 등에서 5일동안 열릴 예정이다. 매년 120만명이 방문하는 이 축제는 6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대표 공연예술제로 선정됐으며, 2년 연속 대한민국 축제콘텐츠 대상, 2018 대한민국 문화경영대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 최대 춤축제다.

천안흥타령춤축제2018 국제춤대회.
 

축제 1일차 25일에는 개막식, 개막축하음악회, 불꽃놀이가 진행돼 본격적인 축제의 시작을 알리고 성공개최를 기원한다. 화려한 첨단기법을 활용한 개막연출과 국내 최정상 초대가수가 함께 하는 축하공연이 준비돼 있다.

축제의 메인 ‘전국춤경연대회’는 시민이 직접 축제의 주체가 되는 참가자 중심 경연으로 학생부, 일반부, 흥타령부, 실버부 4개 부문으로 구성돼 올해는 전국 130여팀, 30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거리댄스퍼레이드’는 27일 방죽안오거리부터 신세계백화점 앞 터미널 사거리까지 2개의 무대에서 펼쳐진다. 38팀 2000여명의 국내외 춤꾼들이 다양한 장르의 경연과 공연을 선보여 익숙했던 거리가 화려한 축제장으로 바뀐다.

세계 각국의 수준높은 우수 무용단의 공연도 볼 수 있는 국제춤대회가 27일부터 29일까지 열린다. 올해는 민속뿐만 아니라 창작요소를 더해 색다른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며 기존에 참가하지 않은 새로운 국가들을 초청해 20개국 500여명 무용수들이 대거 참가해 세계적인 춤의 향연을 펼친다.

축제 2일차와 4일차에는 춤을 주제로 한 뮤지컬공연 등 초청기획 특별공연을 준비해 축제 관람객 만족도를 높이고, 생활문화페스티벌이나 프린지 공연을 통해 시민 참여프로그램을 확대한다.

특히 이번 축제는 천안시립무용단, 합창단, 교향악단, 풍물단 등 5개의 천안시립예술단이 함께 참여해 개막식 축하공연와 ‘뮤지컬유관순’ 작품을 선보인다. ‘뮤지컬유관순’ 공연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특별기획됐으며 천안시립 예술단원들이 최고의 무대를 선보여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어린이 체험행사와 세계문화체험, 먹을거리장터, 중소기업 우수제품 홍보관, 농특산물한마당 큰잔치 등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가 축제를 방문한 관람객에게 소중하고 흥겨운 시간을 선물할 예정이다.

구본영 시장은 “올해로 16주년을 맞이한 천안흥타령춤축제는 국제적인 대표 춤축제로 성장해 오고 있다”며 “더욱 풍성한 공연과 경연 등 볼거리, 먹을거리, 즐길거리가 가득한 안전하고 완성도 있는 천안흥타령춤축제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