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시사신문사 : 인도네시아 공무원, 송악 예꽃재 견학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7년 9월 21일 목요일
뉴스홈 > 사회환경
2017-09-0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인도네시아 공무원, 송악 예꽃재 견학
신재생에너지 활용 모범사례로 벤치마킹 이어져

인도네시아 공무원 현장방문단이 송악면 예꽃재 마을을 방문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아산시는 인도네시아 공무원 현장방문단이 송악면 강장리 에너지 자립마을 ‘예꽃재’를 방문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인도네시아 대사관의 지원요청에 따라 한국에너지공단의 추천으로 성사됐으며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의 성공적 사례로 소개됐다.

현장견학은 주민대표의 마을소개를 시작으로 신재생에너지사업 설명, 태양광, 지열에너지에 대한 교육에 이어 가정방문 순으로 이뤄졌다.

에너지 자립마을은 32세대에 각 가구별 태양광 3kw, 지열 17.5kw를 설치해 총 태양광 96kw, 지열 560kw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구축한 마을로 조성됐다.

태양광으로 생산된 전력을 가정에 공급하고 지열을 이용해 난방과 온수를 사용하는 등 에너지가 취약했던 지역을 에너지 자립마을로 새롭게 탄생시켰다.

그 동안 강장지구 에너지 자립마을은 통일부 정책현장 방문, 에너지관리공단 이사장 방문, 국회 기후변화포럼 견학방문 등 벤치마킹을 위한 견학이 이어지는 등 신규마을 조성의 전국적인 우수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정구 기자 (yasa3250@empas.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환경섹션 목록으로
천안동남소방서 ‘다수사상...
기획-3·1절에 돌아보는 천...
보이지 않는 그림자노동 ‘...
아산시 남·여 성비율 52대...
신정호의 두 얼굴 그리고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장미마을 걸으며 여성인권 생각한다 (2017-09-07)
이전기사 : 기자실 독점하던 시대는 오래 전 끝났다 (2017-09-06)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