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시사신문사 : 목천나들목 차량흐름이 빨라진다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8년 1월 17일 수요일
뉴스홈 > 정치행정
2018-01-0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목천나들목 차량흐름이 빨라진다
목천나들목과 국도21호선 연결 입체화사업 추진, 남부대로 바로 올라타

국도21호 경부선 목천나들목 입체화사업이 다시 추진된다. 이 사업으로 상습 차량지체와 정체현상이 상당부분 해소될 전망이다.

천안시는 3일 목천나들목과 국도21호선을 연결하는 입체화사업이 ‘국도 병목지점 개량6단계 기본계획’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12월 경부선 남이~천안간 총연장 34.6㎞를 6차로에서 8차로로 확장·추진하다가 실시설계에서 경제성이 낮다는 결과로 지난해 5월 사업이 무산되는 위기를 맞았다. 이에 시는 전담반을 구성해 지역 출향인사, 국회의원과 공조하고 국토교통부 첨단도로안전과를 수차례 방문·협의한 노력에 힘입어 국토부 계획에 총사업량 교량150m/5개소, 순성토 9.4만㎥, 총사업비 188억원을 반영시킬 수 있었다.

그동안 목천톨게이트와 독립기념관 사거리 구간이 짧아 신호대기 등으로 차량진출입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입체화사업이 완료되면 원활한 차량 흐름이 기대된다. 특히 고속도로 진출입로와 국도21호선 남부대로의 연결도로를 설치해 국도21호선을 이용하려는 운전자들이 목천읍 신계리까지 이동해야 하는 불편도 해소될 전망이다. 시는 실시설계를 거쳐 2019년 본격적으로 사업이 착수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중앙부처에 국비확보 등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용길 건설도로과장은 “좌절될 위기에 있던 이번 사업을 관철하기까지 물심양면으로 협조해준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 구간을 이용하는 차량의 원활한 소통과 물류수송비용 절감에 도움될 수 있도록 서둘러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학수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학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행정섹션 목록으로
용곡동 천안천 횡단교량 ‘...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
“지역신문발전 3개년 지원...
‘역할 증가된’ 무인민원...
천안·아산 3농가도 ‘살충...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성일종 의원,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선출 (2018-01-05)
이전기사 : 구본영 시장 “올해에도 행복·발전하는 천안 만듭시다” (2018-01-04)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