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맨위로

단국대병원, 충남유일 관상동맥우회술 1등급

사망원인 2위 ‘심장질환’ 치료 잘하는 병원 인정

등록일 2019년08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단국대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평가에서 최우수 1등급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단국대병원(병원장 조종태)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심평원은 허혈성 심질환 환자가 안전하고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2008년부터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를 수행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허혈성 심질환으로 입원한 환자에게 관상동맥우회술을 시행한 상급종합병원 42개와 종합병원 304개 등 346개 병원을 대상으로 수술 후 사망률, 재수술 비율, 입원일수 등의 지표를 평가해 1~5등급으로 구분했다.

전체 평균(93.51점)보다 높은 점수(94.67)를 기록한 단국대병원은 ▷내흉동맥을 이용한 CABG 수술률 ▷퇴원 시 아스피린 처방률 ▷수술 후 출혈 또는 혈종으로 인한 재수술률 ▷입원기간 내 사망률 등에서 최고 점수를 받았다.

한편 심장질환은 암에 이어 2017년 사망원인 2위며, 사망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 중 42%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해주는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게 되는 ‘허혈성 심장질환’으로 밝혀졌다. 관상동맥우회술은 협심증과 급성 심근경색 등 허혈성 심장질환 환자의 좁아진 관상동맥을 떼고 다른 혈관으로 우회 통로 만드는 큰 수술이다.

조종태 병원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상급종합병원으로 2회 연속 관상동맥우회술 우수병원으로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중증 심혈관질환자의 빠른 진단과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경제 사회 교육 경제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