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시사신문사 : ‘뜻으로 본 천안역사문화’
HOME 회사소개 이용약관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기본스킨 오렌지스킨 보라스킨 연두스킨 그레이스킨
2017년 9월 21일 목요일
뉴스홈 > 문화스포츠
2017-09-0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뜻으로 본 천안역사문화’
김성열 전 천안역사문화연구실장 출판

김성열 전 천안역사문화연구실장이 책을 펴냈다. 무려 600쪽에 이르는 책은 그가 16년 넘게 써온 칼럼을 모아놓은 글이다. 여기에는 향토, 문화, 역사 등 199편이 담겨있다. 500부를 인쇄했는데 가지고 있는 책마저 다 나가 2쇄에 들어갔다. 칼럼 전반에 ‘역사의식’과 ‘시대정신’을 강조하고 있다. 천안의 역사·문화를 어렵지 않게, 또한 상식적인 선에서 알리고 싶었다는 점도 덧붙인다.

글쓰게 된 계기는 뜬금없다. “1998년이었을 겁니다. 서예의 대가, 일중선생을 만났는데 ‘경당’이란 호를 지어주었지요. 서점을 운영하는 사람이니 경당(글쓰는 집)이라 했다나요.” 호가 아니라도 글은 썼을 것이다. ‘향토문화’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관련자료를 수집해왔으니 자연스럽게 글로 정리하는 수순을 밟았을 터이다.

칼럼수는 모두 350편. 운초 김부용의 한시가 350편이 전해오니, 우연찮게도 같은 편수가 됐다. 김부용 묘가 천안 광덕에 있다는 것을 알리고 수십년간 추모행사를 벌이게 된 것도 그의 덕분이다. “이번 199편에는 인물칼럼이 빠져있습니다. 이 부분은 따로 준비해 내려고 합니다. 인물은 천안시지에 담았던 것들을, 인명은 천안의 역사인물로 엮이게 될 거예요.”

칼럼 내용을 보면 정보도 부족하고, 정확성도 부실할 수 있다고 했다. 그건 후배들의 몫이라 했다. “처음부터 완벽하게 쓰려면 못썼을 것”이라며, 부족해도 열심히 찾아 썼고, 부족한 부분은 후배들이 보완·발전시키는 것이 지역의 역사·문화를 알리는 첫걸음임을 이야기한다.

문의: 010-2667-1224

<김학수 기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학수 기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스포츠섹션 목록으로
‘천안흥타령춤축제2017’ ...
천안원도심에 "선한 아이템...
청년문화의 상징! ‘제1회 ...
천안에서 가장 오래된 나무...
U-20월드컵 성공기원 ‘KBS...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독서문화 프로그램 두 배로 즐기기 (2017-09-08)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